계룡산 신원사 대웅전

 

신원사는 651년(의자왕 11)에 보덕이 창건하였고

신라말에 도선이 법당만 남아 있던 절을 중창하였다.

계룡산 동서남북 4대사찰 중 남사에 속하며,

현존하는 당우로는 대웅전, 향각, 영원전, 대방, 요사채 등이 있고

문화재로는 충청남도유형문화재 제31호인 오층석탑과 부도가 있다.


 

 

신원사 대웅전

 

신원사의 대웅전은 신원사의 본전(本殿)이다.
신원사는 651년(백제 의자왕 11년)에 창건하였다고 전하나,
몇 차례 고친 후 1876년(고종 13년)에 보련화상(普連和尙)이

고쳐 짓고 1946년 만허화상(滿虛和尙)이 보수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대웅전 중앙에 아미타래를 모셨고 좌측에는 관음보살이,

우측에는 대세지보살이 모셔져 있다.

조선시대에 유행하던 다포식(多包式)으로 외관을 꾸몄으나
그 화려한 수법은 간략하게 처리되었다.
기둥에는 안팍으로 안초공(安草工)을 꽂아 궁궐건축 양식을 따른 점이 특징이라 할 수 있다.

 

 

 

대웅전 앞 오층석탑

 

 

대한불교조계종 제6교구 본사인

마곡사()의 말사이다.

651년(의자왕 11)에 열반종()의

개산조 보덕()이 창건하였다.

 

 


 

 

신라 말에 도선()이 이곳을 지나다가

법당만 남아 있던 절을 중창하였고,

1298년(충렬왕 24)에는 무기()가 중건하였다.

 

 

 

조선 후기에 무학()이 중창하면서

영원전(殿)을 지었고,

1866년(고종 3)에 관찰사 심상훈()이

중수하면서 신원사라 하였으며,

1876년에 보연()이 중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대웅전 앞 오층석탑


1989년 운담스님이 조영한 5층석탑은

대웅전 앞마당 중앙에 위치하고 있다.

1990년 3월에 미얀마에서 4과, 태국에서 3과
모두 7과의 석가여래 진신사리를 모셔다 봉안하였다고 한다.

대웅전과는 종축을 맞추고, 마당 동쪽의 영원전과는 횡축을
맞춤으로서 기존의 건물에 맞추어

마당의 중앙에 배치하고자 의도하였다.

 

탑의 좌우에는 석등 1기씩이 있는데,

탑과 함께 조영한 것으로 탑과 횡축을 맞추어 배치하였다.

오층석탑은 신라계 석탑의 형식을 따르고 있으나

세부기법에 많은 변화를 주었다.

탑 앞에는 석조의 단을 마련하고 석조 촛대를 올려놓았으며,

그 앞에 역시 석조의 불전함을 두고 돌향로를 올려놓았다.

 

 

대웅전과 오층석탑

 

계룡산 동서남북 4대 사찰 중 남사()에 속하며,

현존하는 당우로는 대웅전·향각(

영원전·대방()·요사채 등이 있다.

 

이 중 대웅전은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80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임진왜란 때 소실된 뒤 중건한 것으로 정면 3칸,

측면 3칸의 팔작()집이며,

 

내부에는 아미타불이 주존불로 봉안되어 있다.

또 향각의 불상은 명성황후가 봉안한 것이라고 전한다.

 

 

 

 

 

 

 

 

 

 

 

 

 

 

 

 

 

 

대웅전 안의 국보 제299호인 신원사

노사나불괘불탱 (좌측)
괘불이란 절에서 큰 법회나 의식을 할때

법당앞 뜰에 걸어 놓는 대형 불교그림입니다.

 

 

 

대웅전에 봉안된 아미타불

좌측에는 관음보살이,

우측에는 대세지보살이 모셔져 있다.

 


 

 

신원사 경내 풍경들

 

 

 

 

 

 

 

 

 

 

영원전

 

 

 

영원전

 

 

 

 

신원사 종무소로 사용되는 일로향각

 

 

 

종무소(일로향각) 대웅전(大雄殿)과 그밖의

법당(法堂)을 맡아보는 임원(任員)의 숙소(宿所)

 

 

 

 

오층석탑

 

고려시대의 석탑

높이 3.1m.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31호.

조선시대 고종 때 건조된 중악단(中嶽壇) 남쪽에 위치하고 있고,

현재 4층 옥개석까지만 남아 있으나 원래는 오층석탑인 것 같다.

 

지대석을 만들고 2층기단을 형성하고 있으며,

1층 기단 면석(面石)에 2구씩으로 나누어

안상(眼象)을 조각하였으며,

상대중석에는 탱주(撑柱 : 받침기둥)와

우주(隅柱 : 모서리기둥)를 모각(模刻)하였다.

 

탑신에는 우주가 조각되고 옥개와 탑신은

각각 별석(別石)으로 되어 있으며,

옥석받침은 3단인데 반전은 찾아볼 수 없다.

전체적으로 중후한 감을 주는 석탑으로

고려 초기에 만들어진 것 같다.

 

탑의 서쪽에 배례석이 있고 1975년 12월 해체·복원공사 당시

1층 탑신의 사리공에서 외호와 내호로 구성된

사리구(舍利具)와 함께 개원통보(開元通寶)

함원통보(咸元通寶)·황송통보(皇宋通寶) 및 파수(把手 : 손잡이)·

주구(注口 : 귀때)가 깨어진 자기주전자와

녹색유리제의 목이 긴 병이 나왔다.

 

 

 

 

 

 

석등

 

 

 

 

 

 

 

 

 

부도속의 동자승과 부처님 인형들

 

 

 

 

대웅전에서 바라본 경내

좌측의 영원전 중앙의 5층석탑

범종각과 우측의 신원사 종무소

 

 

 

 

 

우측으로 부터 대웅전 그 옆의 독성각

종무소(향각), 5층석탑  범종각

 

 

Posted by APRO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