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산 갑사 동종

 

 

동종이 있는 범종각

 

 

 

동종이 어디에 있느냐구요?

동종을 보시려면 원형으로 만들어진 구멍으로 보셔야 합니다.

 

 


 

갑사 동종

 

 

갑사(甲寺) 범종각에 걸려 있는 종으로, 종신은 상부가 좁고

아래로 가면서 점차 넓게 퍼진 원추형(圓錐形)을 이루었다.

정상부에는 하나의 몸체로 이어진 쌍용으로 구성된 용뉴가

배치되었고, 음통이 표현되지 않는 등 중국 종의 양식을 따르고 있다.

 

그러나 천판 바깥쪽 상대 위로는 구름 모양의 입상화문대가

나지막이 표현되어 있어 고려 후기 전통형 범종의 여운을 반영하고 있다.


 

 

상대는 2단으로 구성되었는데, 상단에는 사각형으로 된

두 겹의 연판무늬를, 하단에는 원권의 범자무늬를 시문하였다.

 

 

 

상대 아래의 방형 연곽대에는 가는 선으로 당초무늬를 시문하였으며,

연곽 내부에는 연판 위에 낮게 돌출된 연꽃봉오리를 아홉 개씩 장식하였다.

 

 

 

 

네 개의 연곽 아래마다 당좌를 배치하였는데,

이중 원으로 둘러진 당좌의 아랫부분에 구름무늬를 장식하여

마치 구름이 당좌를 받치고 있는 듯한 독특한 의장으로 표현하였다.

 

 

 

 

연곽과 연곽 사이에는 몸을 옆으로 돌린 채 머리를 깎은

승려 모습의 입상이 1구씩 도합 네 곳에 부조되었다.

 

 

 

 

이들 승형 입상은 왼손에 연꽃을 받들고 오른손으로는 석장(錫杖)을

잡은 모습으로 미루어 지장보살상(地藏菩薩像)을 표현한 것으로 추측된다.

이처럼 범종의 보살상으로 지장보살상이 표현된 것은

 


 

 

이 종이 거의 유일한 예이다. 종구에서 약간 위로 올라온 곳에

하대를 두어 정면과 옆면으로 표현된 연꽃을 번갈아

배치한 뒤 그 사이를 굴곡진 연당초무늬로 장식하였다.


 이 종의 연곽과 보살입상 사이의 한쪽 여백에는 '조선 선조(宣祖)

16년(1583년)에 북도(北道)의 오랑캐가 난을 일으켜서

하삼도(下三道) 각 절의 종을 모아 우리나라 군사들의

무기를 만들었는데, 이곳 갑사는 국왕의 성수(聖壽)를

비는 곳인 까닭에 다음 해인 갑신년(甲申年, 1584년)

여름에 철 8천근을 들여 새로이 대종(大鐘)을

만들었다'는 내용의 양각 명문이 새겨져 있다.


 

 

갑사 동종 명판

 

 

'지구별 문화 볼거리 > 갑사 지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룡산 갑사 팔상전  (0) 2015.07.11
계룡산 갑사 관음전  (0) 2015.07.10
계룡산 갑사 동종  (0) 2015.07.10
계룡산 갑사 표충원  (0) 2015.07.10
계룡산 갑사 대웅전  (0) 2015.07.10
계룡산 갑사 사천왕문  (0) 2015.07.10
Posted by APROTV